태그 : 이어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아, 이거 진짜 큰일이네 싶었던 것

작년 말, 저는 셀프 새해선물이라면서새로운 이어폰들을 구매했습니다. 수월우의 블레싱2와 KXXX 라는 모델이였죠. 이 중 블레싱2는 주력으로 사용 중이고, KXXX는 비축물자로 이어폰 모아놓은 상자에 들어가 있습니다.그러다가 얼마전에 블레싱2를 옷 안에서 꺼내기 귀찬아서 KXXX를 꺼내 빼빼로(…)에 넣은 신곡을 들어봤습니다.잠깐, 이거 이런 곡이였나?...

다음 목표를 정했습니다.

현재 제가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는 이어폰은수월우의 블레싱2입니다. 40만원대의 중상위급 모델로, 살때는 큰 금액이라서 고민을 많이 했지만 만족하면서 잘 사용하고 있지요.이걸 사고 얼마간은 '이 정도면 종결장비로 끝내자' 라고 생각을 했습니다만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지름을 만족하는 법이죠.이걸 계속 들으니 욕심이 나더랍니다. 다음 단계라고 할 수 있는...

장고 끝에 악수조차 못 두다.

그래요, 이건 끌리는군요?얼마전에 이야기를 했지만 저는 한 이어폰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텐치짐이라는 중국 기업에서 만든 옥시즌 아사노라는 이어폰이였죠. 500대 한정으로 나온 모델인데, 보시다시피 애니메이션풍 캐릭터를 마케팅에 사용하고 있어서 '너희도 수월우의 길을 가는거냐!' 라는 소리를 듣는 물건이죠.전체적인 반응이 '애니메이션 캐릭터만 빼면 ...

그래요, 이건 끌리는군요?

새로운 헤드폰으로 ATH-MSR7B를 산 이후, 슬슬 새로운 이어폰도 구매를 하고 싶어졌습니다.현재 사용하고 있는 이어폰은 모두 10만원 이하의 물건들입니다. 제일 비싼 물건도 가성비가 좋다고는 하지만 보급형인 물건들입니다.슬슬 보급형이 아닌 물건들을 가지고 싶어져서 말이지요. 살짝 찾아보고 평가가 좋은 물건 하나가 끌리더군요.탠치짐이라는 중국기업에서 ...
1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