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오늘의밥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최근에 먹은것들을 생각해보는 10시 3분

저번 주말에 지스타를 위해 부산에 갔었지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식사도 거하게 했습니다. 이왕 돈 쓰는거 화려하게 먹자는 마인드로 부산에서 먹었습니다.물론 돈 이상으로 귀찮다는 이유로 식사를 대충 때운게 많았기에 정말 특색있게 먹었다 싶은것들만 올립니다.시작은 차이나타운쪽에서. 부산역 인근의 차이나타운은 러시아 관련 요리들도 많이 팔고 있습니다.이때는 러...

식욕보다 오늘 행사 때문에 피곤해서 졸음이 쏟아지는 9시 59분

오늘의 메뉴는코엑스에서 비싸게 먹었습니다. 모 술집에서 피자, 햄버거, 술 시켜서 낮부터 먹었지요.맛 자체는 좋았는데 가격표를 보고 식겁했습니다. 과연 비싼 곳입니다.코엑스 자체를 자주 가지도 않는데다 가격을 생각해보면 정말 작정하고 와야하는지라 아마도 다음에는 못가지 싶습니다. 간다고 해도 싸게싸게 먹으려고 할겁니다.

슬슬 야참을 먹을까 고민이 되기 시작하는 9시 25분

3주 전까지만 해도 반팔로 돌아다녔는데 요즘은 상당히 추워졌습니다. 본격적으로 가을용 옷으로 갈아입을 시기가 왔습니다.이렇게 추운날에는 보통 국물 요리가 생각나겠지만저는 막 튀긴 튀김을 더 선호합니다.막 튀겨서 따끈따끈한 닭은 정말 좋죠. 흔히 말하는 겉바속촉의 가로쉬님 상태거든요.튀김. 튀김이 좋습니다. 야참으로는 튀김을 드시죠?

어떤 사람들은 배고프겠지만 저는 배고프지 않은 9시 40분

오늘 먹은건 낮에 올렸다시피탱카츠입니다. 한국 걸판팬들에게 유명한 가게인 이수의 아게아게에서 정말로 걸판과 콜라보 이벤트를 한다고 하길래 가 봤습니다.탱카츠는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처음 갔던날은 탱카츠가 정식 메뉴화 된 당일이라서 기쁘게 먹었었지요. 맛이야 이번에도 맛있게 먹었습니다.그리고 저녁은닭강정입니다. 어머니가 속초로 놀러가셨다가 사 오셨습니다....

에어쇼 다녀와서 피곤한 10시 49분

오늘 먹은것은 에어쇼에서 먹은겁니다.햄버거라던가무려 판다리아라는 푸드트럭에서꿔바로우와 튀김만두그리고 마늘 스테이크결론: 맛은 있었는데 가성비는 좀 떨어진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들도 배고프고 저도 배가 고픈 10시 7분

오늘은한우 꽃등심입니다. 사실 이건 일요일에 계룡에 가서 먹은겁니다. 아는분이 사 주신거죠.이런 접시를 3명의 남자가 2접시 먹었습니다.과연, 추천해주신 이유를 알겠더군요. 엄청 맛있었습니다.결론1: 참고로 가게가 어디 있는지는 물어보지 마세요. 가게는 안 찍어서 기억 안납니다(…)결론2: 참고로 저도 배고파서 제가 찍은 위꼴에 테러당했습니다.결론3: ...

저도 슬슬 배고프기 시작하는 11시 2분

오늘의 밥은몇시간 전에 포스팅 한 아게아게 입니다.여기서 탱카츠 시켰고육즙 가득한 몸체인 돈까스와뜨거우면서도 달달한 포탑인 크로켓그리고늦게 나왔다고 추가로 주신 카라아게를 먹었습니다.전체적으로 맛있는데 카라아게가 진국이더군요. 안 그래도 카라아게 좋아하는데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다음에 이수를 가면 한번 더 갈것 같습니다.결론: 위꼴 포스팅 하다 저도...

남들은 배고프겠지만 전 배부른 11시 1분

오늘 먹은것은양꼬치입니다. 아는 분들과 함께 양꼬치 먹으러 갔습니다. 메인은 양꼬치지만이곳은 다른것도 값 싸고 양 많고 맛있습니다. 전에 왔을 때와 다르게 다양한 음식을 먹어서 참 좋았습니다.참고로 맥주는양꼬치와 어울리는 칭다오와옌징을 마셨습니다.술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하는 저 이지만 칭다오는 입에 잘 맞더군요. 맛있잖아요, 칭다오.결론: 5명이서 먹고...

초복이고 하니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은 10시 25분

오늘 먹은것은파닭입니다.사실 저희집은 파닭을 시켜먹지 않았습니다. 이유는 형이 파를 싫어하는지라. 하지만 오늘은 제가 돈을 쓰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불만 같은건 깡그리 무시하고 시켰지요.처음 파닭을 먹는 어머니도 파닭에 대한 평이 상당히 좋으시더군요. 참고로 파의 경우는 절반 이상을 제가 먹었을 겁니다.만족했습니다. 치킨 자체도 제가 좋아하는 카라아게 ...

사람들은 배고프고 전 피곤한 9시 30분

오늘의 메뉴는 오랜만에 친구와 만나 양꼬치입니다. 그리고 양꼬치 익는걸 기다리며 먹은 계란 볶음밥. 마지막으로 후식은 시식용 케이크(?) 양꼬치 먹은 가게 근처에서 신장개업했다고 나누어주더군요.결론: 아직 집에 도착 안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