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왔군요. 잡소리

결국 새해가 왔습니다. 딱히 먹고 싶지는 않지만 음력으로도 한살을 더 먹게 되었습니다.

이 시점에서 할 말은 이것이죠.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제 복을 빼앗지는 마시고요.



올해는 어찌 버틸지 걱정부터 됩니다만, 일단은 먼 뒷날 생각하며 우울해지기 보다는 바로 앞의 일에 집중할 생각입니다. 최소한 바로 앞의 일을 생각하면 버틸만할것 같거든요.








어휴, 올해는 어찌 버틴담. 바로 앞의 일을 생각해도 깜깜하구만.








덧글

  • 2019/02/06 11:5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2/07 09:1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