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하고 대충 1주일이 좀 지났습니다. 잡소리

개강하고 수업 들은 평을 하자면


죽을맛입니다.


이유는 여러가지 있습니다. 방학기간 동안 에코라이프(…)를 즐겼는데 개강하니 그럴수가 없으니까요. 그러니까 생활패턴이 바뀌어서 고생중인겁니다.

그리고 가장 큰 이유는 역시 과제죠. 사람이라는게 과제하기 싫은법인데 과제는 계속 나오니까 싫죠. 죽을맛이죠.



물론 조만간 익숙해지겠지만 익숙해질 때 까지는 이 기분을 계속 맛봐야합니다. 으악



결론: 교재에 돈 쓰니 그 이후 돈 나갈 일이 별로 없었습니다. 그건 다행이네요. 풍족한 지름이 행복함의 지름길이니까(…)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