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린을 잡기 위해 멀리도 돌아서 왔다 (몬스터헌터 월드 관련) 일단은 게임

전에 몬헌 월드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저는 상위 키린셋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중이였습니다. 상위 키린셋을 만들려면 당연히 상위 키린을 잡아야하지만


저로서는 상위 키린을 혼자 잡을 수 없었습니다.


상위 키린을 잡으려고 하는데 어째 사람이 안 들어오더군요. 요즘은 사람들이 좀 들어오긴 하지만요.

아무튼 저는 상위 키린을 혼자 잡는것을 강요받았고, 이에 헤비보우건 하나 들고 상위 키린에게 덤볐다가 보시다시피.



저는 이 문제를 기동력 부재라고 판단, 그래서





라이트보우건을 만들기로 했죠. 라이트보우건은 참열탄과 수면탄을 동시에 장전 가능하면서 평도 꽤 괜찮은 오도가론쪽으로 만들었습니다. 겸사겸사 오도가론 잡으면서 나온 소재로 옆트임과 등트임으로 많은 헌터들에게 사랑 받는(…)오도가론 베타 셋도 맞췄습니다. 그건 그렇고 라이트보우건 써 보니 완전 제 취향이더군요. 라이트보우건으로 갈아타길 잘했습니다.

이때 오도가론 보옥 얻겠다고 진짜 노가다 했죠. 다행스럽게도 2개를 확보해서 하나는 오도가론셋에, 다른 하나는 보우건 업그레이드에 쓰기 위해 넣어놨습니다.


그리고 전 키린을 잡기 전에


다른 고룡을 잡기 위해 스토리를 살짝 진행했습니다.


오도가론 라이트보우건의 최종테크인 업[카르마]를 만들기 위해서는 테오 테스카토르의 발톱이 필요했고, 이를 위에 황야를 돌아다니며 테오테스카토르의 털과 발자국을 찾느라 고생 좀 했습니다. 결국 오늘 퀘스트를 오늘 띄워서



몇번 실패했습니다.



그래도 노력 끝에


사냥 성공하고, 망할 물욕센서 덕분에 몇번 더 잡은 끝에





업[카르마]를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사실 업[카르마]로 올리면 사용할 수 있는 탄이 더 많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숙명의 불과 딱히 차이가 없어서 살짝 실망했습니다(…) 렙2 수면탄을 쓸 수 있거나 렙2 산탄을 속사 할 수 있을 줄 알았더니.


그래도 만들긴 만든고로



이걸 키린에게 들고 가서


잡았습니다.


이제 상위 키린을 잡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상위 키린 하나 잡겠다고 도대체 얼마나 많은 오도가론을 포함한 동물들이 희생되었는지(…) 참 멀리도 돌아서 왔네요.

그런고로 저는 또 키린 잡으러 갑니다. 망할 말대가리, 그 동안 겪었던 고통을 참열탄으로 되돌려주마



결론: 처음에는 키린셋 만들려고 노가다를 했는데 지금은 오도가론셋이 마음에 들어서 그냥 오도가론셋을 계속 쓸까 고민 중.

아니, 그도 그럴게 이쁘잖아요, 오도가론셋.


진짜 결론: 다음 우동가게 메뉴로 오도가론 베타셋이 나오길 바라는 중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