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엔딩을 봤습니다. (니어 오토마타 관련) 일단은 게임

소녀전선 파세파밍, 칸코레 이벤트를 끝낸 저는


니어 오토마타를 시작했습니다. 개강 전 까지 엔딩 하나는 봐야되지 않겠나 싶어서 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엔딩 하나는 봤습니다.





그리고 다음 플레이를 해야 하는데 언제 할지 모르겠군요?






지금까지 한 것은


아기 만드는 법을 알려주기로 했습니다(?)




추노도 한번 찍어 봤습니다.



감동스러운 연극도 봤지요.








그리고


전갱이 먹고 엔딩도 봤습니다.



지금까지 니어를 한 평을 하자면 전 이게 액션RPG인 줄 알았고, 슈팅 요소는 그렇게 많지 않을 줄 알았습니다. 근데 왠걸 슈팅 요소가 상당해서 고생 좀 했습니다.

주회차 플레이 해야하는데 좀 고생하겠군요.


결론: 참고로 가장 마음에 드는 브금은 파스칼네 마을 브금입니다.



덧글

  • 은이 2017/08/28 13:01 #

    전 얌전히 스토리를 안 깨고 괜히 서브퀘 집적대다가 딴 길로 빠졌군요...
    ..사실 와일드 랜드하며 정의 구현을 외치다 보니 잊혀졌지만..-_-)a
  • 프리스테 2017/08/29 00:11 #

    첫번째 엔딩은 엔딩은 엔딩인데 엔딩이 아닙니다.

    엔딩이란 단어가 많이 들어갔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