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배고프고 전 피곤한 9시 30분 오늘의 밥

오늘의 메뉴는



오랜만에 친구와 만나 양꼬치입니다.




그리고 양꼬치 익는걸 기다리며 먹은 계란 볶음밥.





마지막으로 후식은 시식용 케이크(?) 양꼬치 먹은 가게 근처에서 신장개업했다고 나누어주더군요.

결론: 아직 집에 도착 안했습니다.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