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 사람들이 생각나는 10시 44분 오늘의 밥

오늘은 밖에서 먹고 왔습니다.


오늘 메뉴는 양고기 꼬치입니다. 아는 분들과 같이 신림역에 가서 먹고 왔지요.


가격은 무한리필에 12000원. 거기에 다른 메뉴들도 꽤 쌉니다.

직원분들이 중국분들이 많아서 중국어가 상당히 많이 들리더군요. 한국어로 주문하는 것 보다 중국어로 주문하는게 더 편하지 싶을 정도로 말이지요. 아니, 실제로 그럴겁니다.



양고기는 처음 먹어보는데 생각보다 괜찮더군요. 누린내가 심하다는 말을 듣고 걱정했지만 누린내는 없었습니다.

맛은 일반적인 직화구이에 가까웠습니다.




구워지는 방식이 꽤 특이했습니다. 꼬치를 놓으면 알아서 돌려가며 구워지더군요.

먹는 방법은 저 꼬치 거는 부분에 고기를 밀어서 꼬치 끝에 고기를 몰아서 그 상태로 먹더군요. 그냥 위에 처럼 먹으면 됩니다.


그거 말고도 꿔바러우도 먹었습니다. 맛있었지만 제 취향은 좀 아니더군요.





여기에 칭다오 맥주가 잘 어울린다고는 하지만 저는 술을 못마시니 콜라로 때웠습니다.

간 시간이 4시 30분 쯤이라 첫 손님으로 들어왔는데 얼마 안가서 가게가 꽉 차더니 6시 쯤 되니 기다리는 손님이 엄청 많더군요. 빨리 가길 잘했습니다.



결론: 다음에도 간다고 하면 또 가겠지요. 가격도 꽤 괜찮고, 다른것도 싸니까요.



덧글

  • 기롯 2016/03/11 22:50 #

    쉐쉐~ 양꼬치엔 칭따오러~
  • 쿠로코아 2016/03/11 23:24 #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양꼬치.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