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톤) 여러분들은 어느 코스프레를 하고 싶으십니까? 바톤터치!

예, 안녕하십니까. 오늘도 쓸데없는 이야기를 가지고 들어 온 신뢰와 실망의 잉절미입니다.

오늘의 이야기는




코스프레입니다.






돈이 없고 할 생각도 없는 저지만 사실 저도 코스프레가 상당히 땡기곤 합니다.



그래서 한번 이야기 해 봅시다. 여러분들은 어떤 코스프레가 땡기나요?






아, 물론 저야




이거……






어이쿠 실수. 본심이 나올뻔했군요(?) 진짜는 이겁니다.



로맨티컬리 아포칼립틱에 나오는 캡티니아의 주민이자 유일한 상식인인 스니피입니다.









……이라고 해 봤자 여러분들은 제가 스니피보다 캡틴을 하는게 더 어울릴거라고 하시겠지요. 젠장.





자, 그럼 여러분들은 어떤가요?




유사역사아웃

마우스오른쪽금지